듀오

듀오 휴먼라이프 연구소
2018 연애와 행복 인식 보고서

2018연애와행복-인식보고서_큰배너.jpg

- 듀오휴먼라이프연구소 ‘연애와 행복’ 인식 보고서 발표!
- 미혼남녀 행복 지수 56점?행복 기대 지수 57점…상승세
- 연애중일 때 더 행복해…외모?몸매?경제력 만족감도 좌우
- 가장 기대하는 것 ‘연애’…혼전 성관계 ‘1개월 이내’ 무방


이미지 1.jpg


한국 미혼남녀의 삶의 행복도를 나타내는 ‘행복지수’는 100점 만점에 55.7점으로 나타났다. 이는 전년(55.35점) 대비 0.35점 상승한 수치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성은 54.7점, 여성은 56.65점이었다.

행복을 느끼는 횟수는 주간 약 2.93회다. 반대로 ‘전혀 행복을 느끼지 못한다’(0회)는 의견은 13.9%로 집계됐다.

행복을 좌우하는 핵심 요소는 ‘경제적 안정(41.3%)’이었다. 이어 ‘건강(24.4%)’, ‘직업적 성공(14.4%)’, 이성 및 가족과의 ‘사랑’(16.2%) 등의 순으로 나타났다.



이미지 2.jpg



미혼남녀의 행복지수는 ‘교제여부’에 따라 차이를 보였다. 대체로 연애 중인 커플, 그 중에서도 결혼을 전제로 한 커플이 솔로보다 훨씬 행복했다.

남녀 모두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일 때가 각각 62.05점, 62.43점으로 행복지수가 가장 높았다. 반면 ‘솔로 남성(50.53점)’과 ‘솔로 여성(52.45점)’은 전체 평균치(55.7점)보다 낮았다.

‘교제여부’는 미혼남녀의 외모와 몸매, 직업, 학력, 경제력 만족도에도 영향을 미쳤다. 외모(결혼 전제 교제 60.29점, 솔로 50.41점), 몸매(결혼 전제 교제 55.07점, 솔로 43.5점), 직업(결혼 전제 교제 58.99점, 솔로 46.29점), 경제력(결혼 전제 교제 54.58점, 솔로 39.61점) 항목 모두 결혼을 전제로 한 연애 중일 때 행복감이 더 컸다. 교제여부 외에는 연소득과 학력이 높을수록 만족도가 높았다.

미혼남녀의 평균 이성교제 횟수는 3.38회로 집계됐다. 연소득이 높을수록 이성교제 경험이 더 많았다. 연소득별 이성교제는 2천만원 미만 2.16회, 2천만원~3천만원 3.49회, 3천만원~4천만원 3.85회, 4천만원~5천만원 3.82회, 5천만원 이상 4.37회로 나타났다


<연애하고 싶은 미혼남녀>

미혼남녀가 연애, 결혼, 출산 중 가장 크게 기대하는 것은 ‘연애’(남 56.6%, 여 54.2%)였다. 이어 ‘결혼’ (남 38%, 여 38.7%), ‘출산’(남 5.3%, 여 7%)이 꼽혔다. 그 이유는 ‘(연애가) 심리적인 풍요를 줄 것 같아서’(남 46.4%, 여 40.5%)란 답변이 압도적이다.


이미지 3.jpg


또 연애를 시작한 지 ‘1개월 이내에도 혼전 성관계가 무방’하다(남 43.1%, 여 21.9%)는 의견이 많았다. ‘결혼식 전 불가’라는 의견은 10.1%에 그쳤다. 비교적 자유로운 연애를 지향하고, 결혼과 출산에 부담을 갖는 사회 분위기가 드러난 대목이다.

‘2018년 행복 기대 지수’는 57.23점(남 54.75점, 여 59.59점)이다. ‘2017년 행복 기대 지수(54.38점)’보다 2.85점 올랐다. 이 역시 교제 중인 연인이 있을 때 행복에 대한 기대감이 높았다. ‘결혼을 전제로 교제 중’인 그룹은 60.78점, 결혼을 전제하지 않은 교제 중’은 59.12점, ‘교제하지 않음’은 54.72점으로 나타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