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오

닫기
MEETGUIDE

연애컬럼

무료상담전화 1577-8333

그대의 이름은 개인주의자???

친구 중엔 아주 유별난 사람이 있다. 그는 돈이 없으면 절대 사람을 만나지 않는다. 남에게 피해도 절대 안 줄 테니, 남도 나에게 피해를 줘서는 안 된다는 식이다. 철저히 ‘개인주의’를 지향하는 사람은 함께 어울리지만 약간은 피곤하다. 10원까지도 정확히 계산기 들고 계산해서 나눠 내는 사람이기에.
‘더치페이’라고 하는 것도 개인주의적인 서양의 사고 방식에서 나온 것으로, 영 인간미가 없어서 자칫하면 ‘왕따’를 당하기 십상이다. 그런 사람은 배우자감으로선 꽝이다. 주고받는 것을 너무 따지는 관계에서는 ‘사랑’이란 단어가 끼어들 틈이 없다.

언젠가 <약속>이란 한국 영화를 봤는데, 마음에 꼭 와닿는 말이 있었다.
“남에게 도움을 받을 줄 모르는 사람은 남을 도울 줄도 모르는 법이야.”
경제적인 곤경에 처한 여자 주인공을 도우려던 남자 주인공에게, 여 주인공이 자존심을 짓밟혔다며 화를 내는 장면에서 남자 주인공이 했던 대사이다. 그렇다. 우리는 남에게 도움을 줄 수도, 받을 수도 있는 존재로서 항상 마음을 열어 두어야 한다. 남에게 도움을 받았다고 해서, 남에게 폐를 좀 끼쳤다고 해서 그것이 수치스럽거나 치명적인 오점이 될 수는 없다. 그런 완벽주의는 결혼에 앞서서 필히 고쳐야 할 부분이다.
내가 알기로, 나이가 들도록 결혼을 못한 사람들 중 대부분이 이런 성격의 소유자이다. 그들은 자신의 치명적인 헛점을 남에게 보이느니 차라리 죽는 것이 더 낫다고 말할지도 모른다. 그 정도로 자존심이 센 사람들이 많다. 그래서 그들은 남에게 기대는 방법을 모른다. 어쩌다 남에게 기대려고 해도 스스로가 그걸 부자연스러워한다. 이런 사람에게 그 누가 가까이 다가갈 수 있겠는가. 마음의 문을 열어라. 완벽하게 솔로로 늙어 죽을 게 아니라면 말이다.

만일 지갑이 텅 비었는데 누군가 밥을 먹으러 갔다고 했다면, 지갑을 만지작거리다가 결국은 ‘다른 약속이 있어서’ 혹은 ‘별로 배가 안 고파서’라는 핑계로 둘러대며 그 자리를 모면할 생각은 하지 말라. 차라리 당당하게 “나 돈 없는데, 오늘은 네가 사라! 다음 번에 내갈 살게”라고 말할 수 있는 배짱을 길러라.
돈이 없을 때는 다른 사람과 절대 식사할 수 없다는 생각을 가진 사람이라면, 절대 매력적인 배우자감이 아니다. 사람과 사람이 처음 만날 때에는 생각지 못햇던 당황스런 일이 생길 수도 있고, 얼굴이 화끈 달아오르는 무안한 사건이 벌어질 수도 있다. 그럴 때 상대방에게 기댈 수 있는 배짱이 없다면 얘기는 그걸로 끝이다. 벽을 부수고 허물없는 관계가 되려면 남에게 아쉬운 말 한 마디 못하고 낑낑대는 못난 모습은 버려라.

목록보기

fix 스피드 상담 영역

스피드 상담
듀오는 일요일과 주말에도 문의와 상담이 가능합니다.
간편상담예약
1577-8333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