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오

닫기
MEETGUIDE

연애컬럼

무료상담전화 1577-8333

연애, 밀고 당기기의 진실

 

  <연애, 밀고 당기기의 진실>

 1990년대 초반 미국의 존 그레이 박사는 ‘화성에서 온 남자, 금성에서 온 여자’라는 책으로 세계적인 인간관계 전문가가 된다. 이전까지의 ‘남자랑 여자가 뭐가 틀려?’라는 인식을 가지고 있던 사람들이 그의 책을 보고 ‘아! 남자랑 여자는 다르구나’하는 것을 인정하게 된 것이다.
남자와 여자가 다르다는 것을 인정하면서부터 사람들은 남녀관계에 대해 좀 더 다양한 관심들을 가지게 된다. 1990년대 후반이 되면서 이제 사람들은 단순히 남자와 여자가 다르다는 것을 넘어 남녀가 만나는데 있어 실질적인 조언들이 필요하다고 생각하는데 그 대표적인 것 중 하나가 바로 밀고 당기기(Push & Pull)이다.

 밀고 당기기에 대한 조언들은 너무나도 다양하다. 자고로 여자는 튕기는 게 맛(?)이다.
남자가 데이트 신청을 해오면 단번에 승낙하지 말고 한번 정도는 거절해야 한다.
전화는 바로 받지 말고 뜸을 들였다가 받아야 한다는 여성형 조언부터,
여자가 너무 좋더라도 처음부터 너무 잘 해주면 버릇(?)이 나빠진다.
잠을 자다가 전화를 받더라도 밖인 것처럼 바빠보여야 한다는 남성형 조언들도 있다.
과연 이런 밀고 당기기가 실제 연애에 그만큼의 효과가 있을까?


 누군가를 사랑함에 있어 올인 해야 한다는 것에는 공감을 한다.
그러나 사랑이란 충전하지 못하는 배터리와 같아서 무조건적인 올인은 서로를 지치게 하는 것 또한 사실이다.
솔직히 인간은 쉽게 얻은 것을 쉽게 생각하는 경향이 있기 때문에 확실히 연애에서 밀고 당기기란 어느 정도의 효과를 발휘한다. 그러나 연애중인 커플이 아닌 이제 막 연애를 시작하려는 사람들에게 말해주자면 우리가 생각하는 ‘밀고 당기기’란 사실은 틀린 표현이다.
연애를 전략적으로 생각해 보면 ‘밀고 당기기’는 효과가 없고, ‘당기고 밀기’를 했을 때 그 효과가 크다.

밀고 당기기는 아무 때나 그 효과를 발휘하지 않는다.
밀고 당기기가 성공하려면 상대방 역시 나에게 어느 정도의 ‘관심’이 있어야 한다.
즉 내가 전화를 하지 않고 있을 때 상대방이 내가 어떻게 지내는지 궁금해 할 정도의 ‘관심’이 있어야만 밀고 당기기가 가능한 것이지, 상대는 나에게 아무런 관심이 없는데 나 혼자 열심히 밀고 당기기를 하는 것은 전혀 효과가 없다는 것이다.

연애가 막 시작되는 상황에서 상대에게 쉽게 보이지 않겠다며 남자의 데이트 신청을 거절하는 등의 밀고 당기기를 하시는 분들이 있는데 요즘 남자들은 열 번 찍어 안 넘어가는 나무 없다는 식의 사고를 하지 않는다.
한 두 번 콕콕, 그것도 문자고 찍어보고 반응이 없으면 당당하게(?) 포기하는 것이 요즘 남자들이다.
이런 남자들에게 먼저 ‘밀기’를 시도하면 남자는 당신을 포기하게 되어 버릴 것이다.
그래서 진짜 여우 같은 여자들은 ‘밀고 당기기’를 하지 않고 ‘당기고 밀기’를 잘한다.
일단 남자가 나에게 어느정도 관심이 생기게 끔 잘 당긴(?) 다음에 약간의 ‘밀기’를 시도했을 때 비로소 남자는 당신을 포기하지 못하고 더더욱 당신의 매력에 빠져들 것이다.

누군가를 만나 잘 되고 싶은 여우들이라면 ‘밀고 당기기’가 아니라
‘당기고 밀기’를 잘해야 한다는 것을 꼭 기억하기를 바란다.


 

목록보기

fix 스피드 상담 영역

회원가입
듀오는 일요일과 주말에도 문의와 상담이 가능합니다.
자녀결혼문의
1577-8333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