듀오

닫기
듀오 휴먼라이프 연구소
2019 이상적 배우자상

2019배우자상배너-02.jpg

2019이상적배우자의 모습.jpg


분석 결과 이상적인 남편은 ▲신장 178cm ▲연소득 5,270만원 ▲자산 2억5,003만원 ▲3~4세 연상 ▲4년제 대졸 ▲공무원·공사직 남성이었다. 이상적인 아내는 ▲신장 165cm ▲연소득 4,398만원 ▲자산 1억8,118만원 ▲3~4세 연하 ▲4년제 대졸 ▲공무원·공사직 여성으로 나타났다.

배우자와의 연령차에 대해 남성은 ‘3~4세 연하’(28.4%)를 여성은 ‘3~4세 연상’(24.2%)을 가장 선호했다. 전체 응답을 평균값으로 변환하면 남성은 1.9세 연하, 여성은 0.9세 연상을 원했다. 전년(남성 2.2세 연하, 여성 1.2세 연상)과 비교해 남녀 모두 선호하는 배우자와의 나이차가 줄어든 경향을 보였다.

‘공무원·공사’는 남녀불문 선호하는 배우자 직업 1위로 꼽혔다. 이상적인 남편 직업으로는 16년째, 아내 직업으로는 6년째 1위를 기록했다. 또 한가지 눈에 띄는 점은 작년 선호하는 남편 직업 7위(6.0%)였던 ‘교사’가 올해 3위(7.6%)로 크게 상승했다.

미혼남녀가 고려하는 배우자 선택 기준 1위는 ‘성격’(27.2%)이었다. 이어 ‘경제력’(12.5%), ‘외모’(11.7%)가 중요 요소로 꼽혔다. ‘경제력’은 작년 3위에서 2위로 상승해 지난 5년간 유지해온 순위를 뒤집었다.

성별로 살펴보면 남성은 ‘성격’(26.9%)에 이어 ‘외모’(15.2%)와 ‘가치관’(10.2%)을 중요하게 여겼고, 여성은 ‘성격’(27.4%) 외 ‘경제력’(16.2%), ‘가정환경’(11.1%)을 고려한다고 답했다.

남녀의 결혼 계획 평균 연령은 각각 34.8세, 33.5세였다. 이는 통계청이 발표한 평균 초혼 연령(2018년 남 33.2세, 여 30.4세)보다 각각 1.6세, 3.1세 높다.


▲ 이상적 배우자 연령
남성은 ‘3~4세 연하’(28.4%), 여성은 ‘3~4세 연상’(24.2%)의 배우자를 가장 이상적으로 여겼다. 이어 남성은 연령이 ‘전혀 상관없다’(24.0%)는 답변을, 여성은 ‘전혀 상관없다’(21.8%)와 ‘1~2살 연상’(21.8%)을 택했다. 남성이 선호하는 연령차는 평균 1.9세 연하, 여성은 0.9세 연상으로 집계됐다.


▲ 이상적 배우자 직업
‘공무원·공사’(남 12.7%, 여 12.5%)와 ‘일반 사무직’(남 11.9%, 여 11.4%), ‘교사’(남 9.9%, 여 7.6%)는 성별에 관계없이 선호하는 배우자 직업 1, 2, 3위를 차지했다. 이어 남성은 ‘금융직’(6.8%), ‘회계사·변리사·세무사’(5.3%), ‘디자이너’(5.3%)를 아내의 직업으로 선호했다. 여성은 ‘금융직’(6.6%), ‘교수’(6.6%), ‘회계사·변리사·세무사’(5.9%) 순으로 나타났다.


▲ 이상적 배우자 연소득
이상적인 남편의 평균 연소득은 5,270만원, 아내의 평균 연소득은 4,398만원으로 집계됐다. 실수령액으로 보면 남성은 월 약 374만원, 여성은 약 319만원을 버는 셈이다.


▲ 이상적 배우자 자산규모
남녀 모두 배우자 자산규모에 대해 ‘중요하지 않다’(남 46.4%, 여 28.4%)는 의견이 가장 많았다. 이를 제외하면 ‘1억원 이상~1억 5000만원 미만’(남 10.0%, 여 11.6%)을 선호했다. 이상적인 남녀 평균 자산규모는 각각 2억5,003만원, 1억8,118만원이다.


▲ 이상적 배우자 학력
남성과 여성 모두 ‘4년제 대졸’(각 44.0%, 50.4%)을 이상적인 배우자의 학력이라 생각했다. 이어 ‘중요하지 않다’(남 38.0%, 여 29.2%)는 의견이 많았다.


▲ 이상적 배우자 신장
남성은 여성의 키에 대해 ‘중요하지 않다’(32.4%)는 답변을 가장 많이 했다. 여성은 ‘175cm 이상~180cm 미만’(38.6%)을 이상적인 남편의 키로 여겼다. 이상적인 평균 신장은 남녀 각각 178cm, 165cm로 집계됐다.


▲ 이상적 배우자 선택 기준
배우자 선택 시 고려사항은 ‘성격’(27.2%), ‘경제력’(12.5%), ‘외모’(11.7%), ‘가정환경’(10.1%), ‘가치관’(10.0%) 순으로 나타났다. 성별로 나눠보면 남성은 여성의 ‘성격’(26.9%)과 ‘외모’(15.2%), ‘가치관’(10.2%), ‘가정환경’(9.1%), ‘경제력’(8.9%)을 중요하게 생각했다. 여성은 남성의 ‘성격’(27.4%)에 이어 ‘경제력’(16.2%), ‘가정환경’(11.1%), ‘가치관’(9.9%), ‘직업’(9.7%)을 배우자 선택 기준으로 뒀다.


▲ 결혼적령기와 결혼계획

미혼남녀가 결혼적령기라고 생각하는 평균 나이는 남 31.9세, 여 31.5세였다. 또 결혼을 계획하는 나이는 남 34.8세, 여 33.5세로 나타났다. 다만 남녀 모두 결혼 계획에 대해 ‘정해진 것이 없다’(각 50.6%, 54.8%)는 대답이 가장 많았다.


▲ 결혼 당위성 및 결혼 후 행복
‘결혼을 반드시 해야 한다’(34.7%)는 생각과 ‘결혼을 반드시 할 필요 없다’(34.6%)는 입장은 비등했다. 교차 분석 결과를 보면 남성(36.6%), 30세~34세(35.8%), 연소득 2000만원 이상~3000만원 미만(36.5%)이 각 항목에서 결혼 당위성이 가장 높았다. 
결혼 후 행복에 대해선 ‘결혼으로 행복해질 것’(39.2%)이란 생각이 반대 의견(24.4%)보다 높았다. 연령이 낮을수록(25~29세 45.8%, 30~34세 38.6%, 35~39세 35.5%) 결혼 후 행복에 대한 기대가 더 큰 경향을 보였다.


fix 스피드 상담 영역

스피드 상담
듀오는 일요일과 주말에도 문의와 상담이 가능합니다.
간편상담예약
1577-8333
닫기